경제를 배우다보면, 가장 처음에 배우는 것 중 하나로 대체재와 보완재에 대한 것이 있습니다. 

오늘은 대체재와 보완재가 무엇이며, 그 종류는 무엇이 있는 지, 그리고 흥미로운 질문을 통해 두 용어의 성격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사전적의미로 대체재란 한 재화의 가격이 상승(하락)할 때 다른 재화의 수요량이 증가(감소)하면 이들 재화를 의미하고, 보완재란 한 재화의 가격 상승(하락)이 다른 재화의 수요량을 감소(증가)시키면 이들 재화를 의미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대체재와 보완재라는 개념은 주로 경제학에서 사용하는 용어로 이해하기가 어려울 수 있는데요, 조금 쉽게 설명하자면, 대체재는 서로 다른 재화에서 같은 효용을 얻을 수 있는 재화를 말합니다.

예를 들어 쌀과 빵, 고기와 생선, 소고기와 돼지고기, 커피와 홍차, 사이다와 콜라, 상추와 깻잎  등 하나가 없을 때 다른 것을 사용하여 대체할 수 있다면 그 둘은 서로 대체재가 되는 것 입니다.


보완재는 두 가지 이상의 재화를 사용해서 하나의 효용을 얻을 수 있는 재화를 말합니다.

예를 들어 바늘과 실, 자동차와 휘발유, 스키장비와 리프트 이용권, 컴퓨터와 컴퓨터 소프트웨어,  펜과 잉크, 막걸리와 파전, 양꼬치엔 칭따오 처럼 어느 한쪽의 수요가 증가하면 다른 한쪽의 수요도 같이 증가하는 성격을 지닙니다.

이제 재미있는 질문 하나!

그렇다면, 소주와 맥주는 서로 어떤 관계일까요? 대체재일까요? 보완재일까요?

소주가 없으면 맥주를 마시면 되니까, 서로 대체재라고 생각하십니까?

소맥을 생각한다면, 서로 보완재라고도 있지 않을까요?


배부른 맥주보다는 소주를 선호하는 제 입장에서는 대체재가 아닐까 생각하는데, 소맥을 좋아하는 제 친구는 보완재라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이렇듯 아직도 많은 의견들이 있지만,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정답은 소주와 맥주는 서로 보완재라는 것입니다.


이 문제가 뜨거운 감자가 되었던 시기는 바로 2005년 하이트맥주의 인수 당시였습니다.

2005년에 하이트맥주가 진로를 인수하냐 못하냐를 두고 가장 큰 이슈가 됐던 문제가 바로 ‘소주와 맥주가 서로 어떤 관계인가?’ 였습니다.

소주와 맥주가 대체재라면 시장이 같기 때문에 독과점 문제 때문에 인수를 하지 못했을 것이고, 보완재라면 서로 다른 시장이기 때문에 인수하는데 문제가 없었던 상황이였습니다.

술 좀 드셔보신 분들은 다들 아시겠지만  하이트는 진로를 인수하여 하이트진로가 되었습니다.

소주와 맥주를 서로 보완재라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입니다.

대체재

한 재화의 가격이 상승(하락)할 때 다른 재화의 수요량이 증가(감소)하면 이들 재화로 서로 다른 재화에서 같은 효용을 얻을 있는 재화

보완재

한 재화의 가격 상승(하락)이 다른 재화의 수요량을 감소(증가)시키면 이들 재화로 가지 이상의 재화를 사용함으로써 하나의 효용을 얻을 있는 재화

'Cyong's 경제&금융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적자금(public funds)  (0) 2017.01.23
분식회계(粉飾會計)  (0) 2017.01.23
대체재와 보완재  (0) 2017.01.21
그레샴의 법칙(Gresham's law)  (0) 2017.01.18
경매와 역경매  (0) 2017.01.07
주식의 발행(증자와 감자)  (0) 2017.01.06

+ Recent posts